Loading presentation...

Present Remotely

Send the link below via email or IM

Copy

Present to your audience

Start remote presentation

  • Invited audience members will follow you as you navigate and present
  • People invited to a presentation do not need a Prezi account
  • This link expires 10 minutes after you close the presentation
  • A maximum of 30 users can follow your presentation
  • Learn more about this feature in our knowledge base article

Do you really want to delete this prezi?

Neither you, nor the coeditors you shared it with will be able to recover it again.

DeleteCancel

Make your likes visible on Facebook?

Connect your Facebook account to Prezi and let your likes appear on your timeline.
You can change this under Settings & Account at any time.

No, thanks

Untitled Prezi

No description
by

Uk Hyun Jung

on 20 May 2013

Comments (0)

Please log in to add your comment.

Report abuse

Transcript of Untitled Prezi

Babylon Rivisited Ch2,3 구문설명 Ch 4,5 구문설명 By Fitzgerald Ch1. 구문설명 안동호
김승리
이수현
정욱현 1929년부터 1930년대 초반까지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는 대공황에 시달렸다. 1920년대의 작품활동을 통해 부와 명예를 얻었던 피츠제럴드도 이 시기를 피해갈 순 없었다. 미국과 파리를 오가며 허랑방탕한 생활을 하던 피츠제럴드와 그의 아내 젤다 역시 1929년의 미국 주식시장의 주가폭락과 함께 파산지경에 이르렀다. 피츠제럴드는 작품 속의 찰리처럼 빚과 알콜중독에 맞서 싸워야 했다. 게다가 1930년 4월 신경쇠약 판정을 받은 젤다는 이후의 여생을 정신병원을 들락이며 보내야 했다. 또한 젤다의 언니였던 로살린드는 피츠제럴드의 딸인 스코티의 양육권을 가져오고 싶어했다. 그녀가 생각하기에 피츠제럴드는 알콜중독에다가 아버지가 되기에 적합하지 않은 인물이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작품은 당시 피츠제럴드의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다고 볼 수 있다. Fitzgerald & Babylon Revisited 이 작품의 제목에서 언급된 바빌론은 성경에 등장하는 고대 바빌로니아의 수도이다. 성경에 따르면 바빌론은 당시 세계에서 가장 번성한 도시였지만, 환락과 주색, 신의 권위에 도전하는 바벨탑의 건축과 같은 그들의 죄로 인해서 멸망이 예정된 도시였다. 피츠제럴드는 실제 자신이 방탕한 생활을 일삼았던 파리를 현대의 바빌론으로 상정하고 있다. 작중에서 주인공 찰리는 딸을 찾기 위해 체코프라하에서 파리로 되돌아(revisiting) 오는데, 이 과정은 단순한 공간적 이동이 아닌 그가 지나온 과거의 방탕한 삶, 그 모든 것과 마주하는 행위이다. 이는 생을 끝내고 연옥에 당도한 죄인의 속죄의 과정이며, 그가 치루어야 할 죄의 값이 얼마인지를 묻는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을 것이다. Why Babylon ? Dissipation(방탕,소멸,탕진)은 작품을 꿰뚫는 가장 중요한 주제이다. 대공황 이후의 Dissipation은 찰리 개인의 경제적 소멸 뿐 아니라 방탕했던 아메리칸 드림의 소멸, 더 넓게는 물질만능주의로 대변되는 근대 세계의 소멸 혹은 상실을 의미한다. 그런데 4장에서 찰리는 과거 사모했던 여인 로레인과 함께 남의 삼륜차를 훔쳐 에투왈 광장을 돌아다니던 일을 회상하며, 그 때 자신이 얼마나 이성적이면서도 무책임한 상태에 빠졌었는지 한탄한다. 즉, 대공황 이전에 그는 이미 정신적인 Dissipation을 겪고 있었던 것이다. 또한 마지막 장에서 폴과 대화를 나누던 찰리는 “하지만 내가 소중한 것을 모두 잃어 버린 것은 경기가 좋을 때 였다(But I lost everything I wanted in the boom)”라고 답하며 더욱 심각한 Dissipation은 되려 물질적으로 풍요로웠던 1920년대에 시작되고 있었음을 다시 한 번 암시하고 있다. 작품의 주제 왜 하필 ‘파리’일까? – 1, 2차 세계대전 이후 패권이 유럽에서 미국으로 넘어가고, 20세기를 대표하는 도시인 뉴욕에 그 자리를 넘겨주기 전 까지, 파리는 명실상부한 자본주의의 수도, 모더니티의 수도였다. 일찍이 영국과 함께 유럽에서 가장 먼저 산업화를 이룩하고, 국민국가(nation-state)를 형성한 프랑스는 프랑스혁명(1789)에서 시작하여 파리코뮌(1871)까지 이루어냄으로서 유럽 어느 국가보다 먼저 근대적인 국가를 완성한다. 특히 파리는 최초로 ‘근대적’ 도시를 형성하게 되는데, 제2제정 당시 파리 시장이었던 오스망(Baron Hausmann)의 도시재편계획이 큰 역할을 했다. 그는 좁은 중세적 골목을 없애고 대로를 만들었으며, 위생시설과 가로등을 정비하고, 무엇보다 여러 상가가 밀집한 아케이드(arcades)를 만들어 귀족층을 중심으로 한 전반적인 대중들의 사치-소비심리를 탄생시켰다. 이러한 도시와 자본주의의 만남은 장차 문제가 될 물신주의를 예감케 하기에 충분했다. 오늘날 낭만과 예술의 도시로 알려진 파리는 역설적으로 철저히 자본력에 의해 계획되고 만들어진 자본주의적 도시화의 전형적 사례라는 아이러니를 안고 있는 것이다. Why Paris ? 줄거리 요약: 이 년전 파리에서 방탕한 생활을 하다 아내를 잃고 경제적으로도 궁핍해졌던 찰리는, 처형 메리언과 그의 남편 링컨에게 맡겼던 딸, 호노리아를 찾으러 파리로 되돌아온다. 사업으로 재기에 성공하고 알콜중독에서도 거의 벗어난 찰리. 그러나 메리언은 아직도 그가 아내 헬렌의 죽음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며 메리언 부부로부터 딸의 양육권을 되돌려받기 위해 그들의 집을 방문한 어느 저녁, 일이 잘 되어간다고 생각했던 찰리는 방탕했던 시절 친했던 로레인과 덩컨의 갑작스런 방문에 놀란다. 그들은 취한 상태로 메리언에 집에 들어와 행패를 부리게 되고, 이에 놀란 메리언은 찰리의 과거가 떠올라 양육권을 넘겨주는 일을 다음으로 미루겠다고 한다. 결국 찰리는 그가 당장 할 수 있는 것이라곤 호노리아가 필요한 물건을 보내주는 일 뿐이라고 생각하며 다음 기회를 기약한다. Babylon Revisited 줄거리 요약 A glamourous New Year's Eve at the Ritz Paris in the 1920's Le Ciel(카페 천국) & Caf de L'Enfer (카페 지옥) 1. "And where's Mr. Campbell?" Charlie asked. (1.1)

2. Outside, the fire-red, gas-blue, ghost-green signs shone smokily through the tranquil rain. It was late afternoon and the streets were in movement; the bistros gleamed. At the corner of the Boulevard des Capucines he took a taxi. The Place de la Concorde moved by in pink majesty; they crossed the logical Seine, and Charlie felt the sudden provincial quality of the Left Bank.(1.26) 3. "But it was nice while it lasted," Charlie said. "We were a sort of royalty, almost infallible, with a sort of magic around us." (1.44) 4. He left soon after dinner, but not to go home. He was curious to see Paris by night with clearer and more judicious eyes than those of other days. (1.52) 5. "We think Honoria's a great little girl too." (1.37) 6. Zelli's was closed, the bleak and sinister cheap hotels surrounding it were dark; up in the Rue Blanche there was more light and a local, colloquial French crowd. The Poet's Cave had disappeared, but the two great mouths of the Caf of Heaven and the Caf of Hell still yawned – even devoured, as he watched, the meager contents of a tourist bus – a German, a Japanese, and an American couple who glanced at him with frightened eyes. (1.55) 7. "If you see Mr. Schaeffer, give him this," he said. "It's my brother-in-law's address. I haven't settled on a hotel yet." (1.8) 8. He was not really disappointed to find Paris was so empty. But the stillness in the Ritz bar was strange and portentous. It was not an American bar any more – he felt polite in it, and not as if he owned it. It had gone back into France. (1.9) 9. So much for the effort and ingenuity of Montmartre. All the catering to vice and waste was on an utterly childish scale, and he suddenly realized the meaning of the word "dissipate" – to dissipate into thin air; to make nothing out of something. In the little hours of the night every move from place to place was an enormous human jump, an increase of paying for the privilege of slower and slower motion. (1.56) 1. Going out of restaurant, a man and a woman unexpectedly hailed them. “Well the old Wales!” “Hello there, Lorraine… Dunc.”
Sudden ghosts out of the past ; one of a crowd who had helped them make months into days in the lavish times of three years ago.
(중략) “What’s your address?” said Duncan skeptically. He hesitated, unwilling to give the name of his hotel.
“I’m not settled yet. I’d better call you. We’re going to see the vaudevile at the Empire.” (중략)
“All right, you snob…. Good-by beautiful little girl.”
“Good-by” Honoria bobbed politely.

Ghosts out of the past : 과거의 망령들
Snob : 도도하신 신사양반
지난 시절, 같이 어울려 놀았던 무리인 덩크와 로레인을 마주친 찰리.
찰리는 그들에게 호텔주소도 가르쳐주지 않는 등 예전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아한다. 2. Somehow, an unwelcome encounter. They liked him because he was functioning, because he was serious; they wanted to see him, because he was stronger than they were now, because they wanted to draw a certain sustenance from his strength. (중략)
“Daddy, I want to come and live with you.” she said suddenly.
His heart leaped; he had wanted it to come like this.
“Aren’t you perfectly happy?”
“Yes, but I love you better than anybody. And you love me better than anybody, don’t you, now that mummy’s dead?”

그들이 자신을 좋아하는 이유가 그가 자신들보다 강해 보이고(경제적 여유가 있어 보이고) 어려운 상황(경제대공황; 로레인은 전보다 생활이 어려워짐)인 지금에 필요하기 때문. 3. “I suppose you know what I want to see you about – why I really came to Paris.”
“ I’m awfully anxious to have a home,” he continued. “And I’m awfully anxious to have Honoria in it. I appreciate your taking in Honoria for her mother’s sake, but things have changed now” – he hesitated and then continued more forcibly – “changed radically with me, and I want to ask you to reconsider the matter. It would be silly for me to deny that about three years ago I was acting badly-”

오노리어를 되찾아 다시 정상적인 삶을 꾸리고 싶은 찰리.
자신을 못마땅해하고 믿지 못하는 처형 매리언과 그녀의 남편 링컨에게 자신은 달라졌음을 역설하고 있다. 4. Marion interrupted suddenly.
“How long are you going to stay sober, Charlie?” she asked.
“Permanently, I hope.” “ How can anybody count on that?”
“You know I never did drink heavily until I gave up business and came over here with nothing to do. Then Helen and I began to run around with-”
“Please leave Helen out of it. I can’t bear to hear you talk about her like that.” He stared her grimly; he had never been certain how fond of each other the sisters were in life.

Sober : 술 취하지 않은 / Run around with : ~와 어울려다니다
찰리 스스로는 변했다고 하지만, 메리언은 여전히 믿지 못한다.
파리에서의 시간들을 제외하면 그 전이나 후나 자신은 성실했음을 어필하지만 메리언에겐 그 파리에서의 찰리가, 헬렌이 비에 젖은 채로 집에 찾아온 그 사건이 여전히 트라우마로 남아있다.

트라우마 : 과거의 충격이 현재까지 미치는 것 5. “I’ll never in my life be able to forget the morning when Helen knocked at my door, soaked to the skin and shivering, and said you’d locked her out.”
Charlie gripped the sides of the chair. This was more difficult than he expected; he wanted to launch out into a long expostulation and explanation, but he only said :
“The night I locked her out – “ and she interrupted,
“ I don’t feel up to going over that again.”

Expostulation : 설득 (to argue, disagree or protest about sth) Explanation : 해명
2월의 밤에 찰리와 헬렌은 몇 시간이나 말다툼을 하다가 헬렌이 다른 남자에게 키스를 하자, 화가 난 찰리는 혼자 집으로 돌아가 문을 잠궈버린다. 헬렌은 슬리퍼 차림으로 눈보라가 몰아치는 거리를 헤메다 언니 메리언의 집에 간 것이다. 이 사건에 대해 해명하고 싶은 찰리지만, 메리언은 그조차도 거부한다. 6. “But now it’s different. I’m function-ing, I’m behaving damn well, so far as-”
“please don’t swear at me,” Marion said.
He looked at her, startled. With each remark the force of her dislike became more and more apparent. (중략) Charlie became increasingly alarmed at leaving Honoria in this atmosphere of hostility against himself; sooner it would come out, in a word here, a shake of the head there, and some of that distrust would be irrevocably implanted in Honoria.

찰리에 대해 깊은 불신과 혐오, 적대감을 가지고 있는 메리언.
찰리는 그런 환경에서 지내는 오노리어가 언젠가 메리언처럼 변할까봐 두렵다. 7. “Another thing,” Charlie said: “I’m able to give her certain advantages now. I’m going to take a French governess to Prague with me. I’ve got a lease on a new apartment-”
He stopped, realizing that he was blundering. They couldn’t be expected to accept with equanimity the fact that his income was again twice as large as their own.
“I suppose you can give her more luxuries that we can,” said Marion.
“When you were throwing away money we were living along watching every ten francs…. I suppose you’ll start doing it again.”

With equanimity : 차분하게

찰리부부가 ‘물 쓰듯 돈을 뿌리던’ 시절, 메리언 부부는 10프랑에도 벌벌 떨면서 살았다. 대공황 이전의 호황을 그리워하는 찰리와 메리언의 시각이 대비되는 것도 그 이유이다. 그 때와 달리 성실하게 자기 힘으로 돈을 벌었음을 어필하고 싶은 찰리이지만, 여전히 자기 관점에서 평가하는 메리언. 8. All of them felt their nerves straining, and for the first time in a year Charlie wanted a drink. He was sure now that Lincoln Peters wanted him to have his child. (중략)
“I can’t help what I think!” she cried out suddenly. “How much you were responsible for Helen’s death, I don’t know. It’s something you’ll have to square with your own conscience.”
An electric current of agony surged through him; for a moment he was almost on his feet, an unuttered sound echoing in his throat. He hung on to himself for a moment, another moment.

Square with something : to agree with another fact, idea or situation

메리언은 헬렌의 죽음의 원인이 찰리라고 생각한다. 찰리는 그 때 사건의 단면만을 알고 있는 메리언에게 하고 싶은 말이 많지만, (역효과가 날 수 있기에)억제한다. 9. “It’s going to be all right. I think she sees now that you – can provide for the child, and so we can’t very well stand in your way or Honoria’s way.” (중략)
He was still trembling when he reached the street, but a walk down the Rue Bonaparte to the quais set him up, and as he crossed the Seine, fresh and new by the quai lamps, he felt exultant .
But back in his room he couldn’t sleep. The image of Helen haunted him. Helen whom he had loved so until they had senselessly begun to abuse each other’s love, tear it into shreds. (중략)
She said that he was perfectly right about Honoria and that she wanted Honoria to be with him. She said she was glad he was being good and doing better.

the quais[ke] : (프랑스어) 강변.
Exultant : 기뻐서 어쩔 줄 모르는, 의기양양한
링컨에게 오노리어를 양육할 수 있게 해줄 것을 약속받은 찰리.
헬렌과는 파국으로 치달았지만, 그녀도 딸이 그와 함께 사는 것을 원할 거라 생각한다. 1. He woke up feeling happy. The door of the world was open again. He made plans, vistas, futures for Honoria and himself, but suddenly he grew sad, remembering all the plans he and Helen had made. She had not planned to die. The present was the thing--work to do and someone to love 2. "There's another thing." Lincoln hesitated. "While you and Helen were tearing around Europe throwing money away, we were just getting along. I didn't touch any of the prosperity because I never got ahead enough to carry anything but my insurance. I think Marion felt there was some kind of injustice in it--you not even working toward the end, and getting richer and richer."

"It went just as quick as it came," said Charlie. 3. DEAR CHARLIE: You were so strange when we saw you the other day that I wondered if I did something to offend you. If so, I'm not conscious of it. In fact, I have thought about you too much for the last year, and it's always been in the back of my mind that I might see you if I came over here. We did have such good times that crazy spring, like the night you and I stole the butcher's tricycle, and the time we tried to call on the president and you had the old derby rim and the wire cane. Everybody seems so old lately, but I don't feel old a bit. Couldn't we get together some time today for old time's sake? I've got a vile hang-over for the moment, but will be feeling better this afternoon and will look for you about five in the sweat-shop at the Ritz.

Always devotedly,

LORRAINE. 4. His first feeling was one of awe that he had actually, in his mature years, stolen a tricycle and pedalled Lorraine all over the toile between the small hours and dawn. In retrospect it was a nightmare. 5-2. "Family quarrels are bitter things. They don't go according to any rules. They're not like aches or wounds; they're more like splits in the skin that won't heal because there's not enough material. I wish you and I could be on better terms." 6.A long peal at the door-bell; the bonne tout faire passed through and went down the corridor. The door opened upon another long ring, and then voices, and the three in the salon looked up expectantly; Lincoln moved to bring the corridor within his range of vision, and Marion rose. Then the maid came back along the corridor, closely followed by the voices, which developed under the light into Duncan Schaeffer and Lorraine Quarrles. 7. He would come back some day; they couldn't make him pay forever. But he wanted his child, and nothing was much good now, beside that fact. He wasn't young any more, with a lot of nice thoughts and dreams to have by himself. He was absolutely sure Helen wouldn't have wanted him to be so alone. * vistas = 전망, 앞날 * 오노리어를 데려가도 좋다는 허락을 받은 찰리는 행복감을 느낀다. 잠시 떠나간 아내에 대한
생각에 슬픔을 느끼기도 하지만 딸에게, 현재에 충실하기로 다짐한다. * 링컨과 예전에 대해 이야기하는 찰리. 두 가족사이에 상당한 빈부격차가 났었음을 알 수 있고
매리언이 왜 그토록 찰리에게 적대적인지 알 수 있다. * 과거의 망령, 사치스럽고 방종하게 지내던 시절의 친구인 로레인에게 편지를 받은 찰리. 다시 예전
처럼 어울리자며 찰리를 유혹하지만 딸과 같이 살기만을 고대하는 찰리는 거절. 약속장소에 나가지
않음. * 찰리는 예전의 생활 ( 사치, 술 ) 을 완전히 청산했기에 로레인의 제안에 대해 끔찍하다고 느낌.
더불어 그 시절을 악몽같은 시절이라고 회상함. * 로레인과 만나러 가는 대신, 매리언과 링컨 아이들에게 줄 선물을 준비해 매리언네로 향한 찰리.
오노리어를 데려가는 문제에 대해서, 그동안의 둘간의 악감정에 대해서 매리언과 대화를 나누는 장면. 이제는 잘 지내보고 싶다며 화해를 청하는 찰리 * 매리언네 집으로 들이닥친 덩컨과 로레인 5-1. At five he took a taxi and bought presents for all the Peters--a piquant cloth doll, a box of Roman soldiers, flowers for Marion, big linen handkerchiefs for Lincoln. * a piquant cloth doll : 예쁜 봉제 인형 * 매리언은 찰리가 아직 예전의 무절제한 생활을 청산하지 못했다고 오해함. 찰리가 딸을 키울 수 없을 것이라 판단하게 되며 찰리의 모든 계획은 좌절. * 딸과 같이 살 수 없게 된 무력감과 대공황 이후의 무력감 * 젊음도 희망도 꿈도 미래도 모두 사라져버림 * 작가소개 * 작품소개 F. 스콧 피츠제럴드(F. Scott Fitzgerald)

[미국 작가, 1896-1940] 작가소개(1) 1896년 9월 24일 미네소타 주 세인트폴 태생
1913년 프린스턴 대학 입학 /
1917년 1차 세계대전에 참전 / 대학 중퇴
1919년 < This Side of Paradise>
스크리브너에서 출간되어 어마어마한 성공

1920년 남부로 돌아와 젤다와 약혼 후 결혼
1925년 대표작인 < The Great Gatsby> 발표
1934년 장편소설 < Tender Is the Night> 를 출판
1940년 < The Love of Last Tycoon> 을 집필하던
중 심장마비로 사망(44살) 작가소개(2) 주요 저서

1920년 《 얼음 궁전 》, 첫 번째 단편집
1920년 《 낙원의 이쪽, This Side of Paradise 》, 첫 장편 소설
1922년 《 아름답고 저주받은 사람들, The Beautiful and Damned 》
두 번째 장편 소설
1922년 《 재즈 시대의 이야기들, Tales of the Jazz Age 》,
두 번째 단편집
1925년 《 위대한 개츠비, The Great Gatsby 》, 세 번째 장편 소설1934년 《 밤은 부드러워, Tender is the Night 》, 네 번째 장편 소설1935년 《 기상나팔 소리, Taps at Reveille 》, 네 번째 단편집1940년 《 마지막 거물, The Last Tycoon 》, 미완성 유작
Full tran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