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presentation...

Present Remotely

Send the link below via email or IM

Copy

Present to your audience

Start remote presentation

  • Invited audience members will follow you as you navigate and present
  • People invited to a presentation do not need a Prezi account
  • This link expires 10 minutes after you close the presentation
  • A maximum of 30 users can follow your presentation
  • Learn more about this feature in our knowledge base article

Do you really want to delete this prezi?

Neither you, nor the coeditors you shared it with will be able to recover it again.

DeleteCancel

별 헤는 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 Public domain, 두산백과 / 네이버 지식인
by

Y S

on 3 September 2013

Comments (0)

Please log in to add your comment.

Report abuse

Transcript of 별 헤는 밤

별 헤는 밤 / 윤동주
10연: 미래 (희망)
* 그러나
☞ 시상의 전환, 굳은 의지을 다지게 하는 계기
5가지 정리
5가지 정리
1. 시적 화자
: 조국을 뺏긴 상황 속에서 고향을 떠나와 있는 사람
이상으로 <별 헤는 밤>, 발표를 모두 마치겠습니다.

지루하실텐데
끝까지 집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일제 강점기 시대 시인1917~1945
시인 윤동주의 유고 시집,
시인 윤동주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중
<별 헤는 밤>
1연 ~ 5연 ☞ 과거 (그리움)

6연 ~ 9연 ☞ 현재 (반성, 성찰)

10연 ☞ 미래 (희망)
각 연에 따른
시상전개 과정 구분
* 하늘
☞ ① 시적화자의 삶의 공간
② 스스로를 비추어 보며 반성하는 거울로서의 공간
★ 별
☞ ① 과거 회상의 대상 (그리운 것, 추억, 사랑, 어머니)
② 절실한 것, 순수, 동경, 이상
6~9연: 현재 (반성과 성찰)
1~5연: 과거 (그리움)
*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 어린시절 읽었던 동화의 세계를 나타냄 (열거)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 - 과거→ 현재
-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들과 멀리 떨어져 있는 현실
* 내 이름자를 써 보고 ☞ 자아성찰의 행위
*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 조국을 잃은 자책감, 부끄러움
*밤을 새워 우는 벌레 ☞ 시적 화자 자신의 모습 (감정이입)
* 부끄러운 이름
☞ 암담한 현실을 이겨내지 못하는 자신에 대한 자책
시인 윤동주, <별 헤는 밤>
주요 시어 및 시구 풀이
* 겨울 ☞ 고통스럽고 암담한 상황
* 봄 ☞ 현재의 고난이 끝나는 날 (광복의 날)
*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 희생의 바탕 속에서 피어난 새로운 삶
* 풀이 무성할 거외다 ☞ 부활, 재생
2. 시적 상황
: 일제 강점기 말기 (1940년대)
4. 표현상의 특징
① 시간의 흐름에 따른 시적화자의 인식 변화
② 운율의 변화 (4연 → 5연)
3. 시적 화자의 정서와 태도
: 처음 ☞ 추억에 대한 그리움 (회상적)
중간 ☞ 현실에 대한 괴로움과 반성 (성찰적)
끝 ☞ 미래에 대한 희망 → 현실극복의 강한 의지 (의지적)
5. 주제
① 아름다운 이상에 대한 그리움, 그리고 자기성찰
② 조국 광복의 염원
<6>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 듯이.

<7>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8>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9>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1>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2>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3>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4>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화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5>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씩 불러 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 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 경, 옥,
이런 이국 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아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잼',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별 헤는 밤 윤동주
<10>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거외다.
3조
10704 김미리
10707 문다솜
10710 서미지
10711 서유리
10716 윤누리
Full tran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