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presentation...

Present Remotely

Send the link below via email or IM

Copy

Present to your audience

Start remote presentation

  • Invited audience members will follow you as you navigate and present
  • People invited to a presentation do not need a Prezi account
  • This link expires 10 minutes after you close the presentation
  • A maximum of 30 users can follow your presentation
  • Learn more about this feature in our knowledge base article

Do you really want to delete this prezi?

Neither you, nor the coeditors you shared it with will be able to recover it again.

DeleteCancel

No description
by

김미숙 여

on 9 April 2015

Comments (0)

Please log in to add your comment.

Report abuse

Transcript of ㅈ

학교 신발장 설치에 관한 의견
내용
반대측 의견
■ 신발장을 설치할경우 도난, 분실의 위험.
나의 의견
질문
찬성측 의견
■ 실내화 주머니를 들고다니기 불편함.
감사합니다
목차
1. 내용

2. 찬성측 의견

3. 반대측 의견

4. 나의 의견

5. 질문

신발장을 학교에 설치해야 하나
말아야하나?
■ 실내화 주머니를 가지고 오지 않았을 경우 매우 난처함.
■ 실내화 주머니를 들고 다닐 경우 분실의 위험이 있음.
■ 특히 여름철에 교실에 악취가 날 수 있음.
■ 설치시 공간 확보의 문제.
■ 설치시 비용의 문제.
■ 신발장 관리 및 주위 청결 문제.


■ 신발 주머니를 다시 가지러 갔다가 지각할 뻔한


■ 신발 주머니를 식당에 두고와 다시 찾으러 간

경험이 있음.
적이 있음.
■ 서울시 교육청에서 신발장 설치 방안 추진중.
나는 신발장 설치에 찬성한다.
참고자료
서울교육청, 내년부터 초등학교서 신발주머니 사라진다


[장재훈 기자] 내년부터 서울시내 초등학교에서 신발주머니가 사라진다. 서울시교육청은 학생들이 매일 신발 주머니를 들고 등교하는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일선학교에 신발장을 설치 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전교생이 사용하는 신발장을 학교 현관 출입구등에 설치, 학생들이 실내화로 갈아 신고 교실에 들어갈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현재 서울시내 초등학교중 신발주머니를 사용하는 학교는 전체의 70%정도 되는 것으로 추산된다. 시교육청은 신발주머니 대신 신발장을 설치하는데 대략 60억원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재원확보 방안 마련에 착수했다.

신발주머니를 없애는 것에 대해 초등학교 학생과 학부모들은 대체로 환영하는 분위기다. 매일 아침 신발주머니를 챙겨줘야 하는 번거로움 뿐 아니라 학생들도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어 이같은 고민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초등학교 4학년 자녀를 둔 김모씨(38)는 “아이가 신발주머니를 잃어버리거나 학교에 갈 때 빠뜨리는 경우가 있어 불편함을 느꼈는데 신발장을 설치하면 이같은 부담을 덜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선 학교 관계자들은 신발장을 설치 했을 경우 도난 이나 분실사고가 발생했을 때 책임 소재 문제와 함께 전교생이 사용하는 신발장을 둘 만한 공간 확보가 어렵다는 점을 들어 우려는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시교육청은 초등학교 운영결과에 따라 신발주머니 없는 학교를 중학교 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예산과 공간 확보가 가장 큰 걸림돌이지만 내부 검토를 거쳐 조만간 시행여부를 확정지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신발주머니 없는 학교는 학부모가 시교육청에 불편을 호소하는 민원을 제기하자 교육청이 이를 받아 들여 실천에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제공 : 주간교육신문
Full tran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