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presentation...

Present Remotely

Send the link below via email or IM

Copy

Present to your audience

Start remote presentation

  • Invited audience members will follow you as you navigate and present
  • People invited to a presentation do not need a Prezi account
  • This link expires 10 minutes after you close the presentation
  • A maximum of 30 users can follow your presentation
  • Learn more about this feature in our knowledge base article

Do you really want to delete this prezi?

Neither you, nor the coeditors you shared it with will be able to recover it again.

DeleteCancel

경주 기행문

경주갔다온것
by

건형 박

on 25 September 2012

Comments (0)

Please log in to add your comment.

Report abuse

Transcript of 경주 기행문

경주 견학 시작 포항제철소 석굴암 불국사 문무대왕릉 끝 불국사는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사찰이다.
또한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이다.
석가탑과 다보탑을 비롯한 수많은
국보문화재와 보물문화재가 있다.
1968년 포항종합제철(주)로 설립된 국내 유일의 고로(:용광로) 업체로,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 등 2개의 제철소를 보유하고 있다. 주제품은 열간압연·냉간압연, 후판, 선재, 강편 등이다. 1970~1973년 103만t 규모의 포항제철소 제1기공사의 준공과 함께 가동을 개시하였으며 총 4기의 고로와 주물선고로 1기, 코렉스로 1기를 보유하고 있다. 광양제철소는 1987년 착공하였으며 현재 5기의 고로를 보유하고 있다. 연간 2800만t의 철강을 생산하고 있다. 통일신라시대에 경주 토함산()에 세워진 한국의 대표적인 석굴사찰이다. 신라인들의 신앙과 염원, 뛰어난 건축미,
성숙한 조각기법 등을 보여주는 역사 유적으로 국보 제24호로 지정되었으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지정되었다.
[출처] 석굴암 | 두산백과 신라의 왕인 문무왕의 능으로, 대왕암이라고도 한다. 자신의 유해를 동해에 묻으면 용이 되어 나라를 지키겠다는 유언을 남겼다. 그래서 사람들이 경주 부근의 작은 바위섬을 능으로 삼았다. 사방에 수로를 파 항상 맑은 물이 흐를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장례법은 불교식이었는데, 고려 시대 승려 일연이 지은 《삼국유사》에 기록되어 있다. 그 아들인 신문왕 또한 아버지를 위해 왕릉 맞은편에 감은사를 지었다.
Full transcript